로그인을 하시면
나만의 읽은 목록, 이용내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규 업데이트 현황
일곱번째 마왕
별박이연 | 판타지 | 영상노트
진우전기
기천우 | 판타지 | 영상노트
던전 디펜스
헌화 | 판타지 | 영상노트
안드리아 대륙기
임중상 | 판타지 | 영상노트
이계신의 절대반지
수주 | 판타지 | 영상노트
하이젠 하커
석진 | 판타지 | 영상노트
현대 연금술사
현윤 | 판타지 | 영상노트
차원상인
피로곰세마리 | 판타지 | 영상노트
필멸자들
후두마루 | 판타지 | 영상노트
생명의 네크로맨서
용천수 | 판타지 | 영상노트
정령사
네르가시아 | 판타지 | 영상노트
21C 신마록
명빈 | 판타지 | 영상노트
낙성검웅
천영 | 무협 | 영상노트
화공의 검
유인 | 무협 | 영상노트
필선
낙웅 | 무협 | 영상노트
검은 꽃에 지고
풍백 | 무협 | 영상노트
무당제자
형상준 | 무협 | 영상노트
무극혈
선희은 | 무협 | 영상노트
일곱번째 마왕
별박이연 | 판타지 | 영상노트
진우전기
기천우 | 판타지 | 영상노트
던전 디펜스
헌화 | 판타지 | 영상노트
안드리아 대륙기
임중상 | 판타지 | 영상노트
이계신의 절대반지
수주 | 판타지 | 영상노트
하이젠 하커
석진 | 판타지 | 영상노트
공지사항
[조선무협] 서비스 종료 안내
[안내] 1월 19일(금) 시스템..
[조치완료공지] 서비스 장애 조치..
무협관 홈 > 무협 > 상세보기
칠색무
칠색무
광무 저
무협
출판사 프로무림
소설보기
1 / 2 / 3
네티즌 평점
별점 0/5 (0명 참여)
작가소개

  • 저자 소개글이 없습니다.
작품소개

어둠.

사방은 온통 어둠뿐이었다. 오직 두 개의 반짝이는 빛
을 제외하고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분명히 불빛
은 아니었다. 그렇다고 반딧불이나 동물의 눈빛은 더
욱 아니었다. 그렇다면....

사람의 눈빛이었다. 마치 야수와 같은 사람의 눈빛이
었다.

번쩍!

눈빛이 더 강해지면서 두 개의 빛이 더 보였다. 이번
에는 손이었다. 손바닥 모양의 불빛이 환영처럼 어른
거리더니 엄청난 광채를 뿜어냈다.

콰콰콰쾅...!

쿠르르릉...!

광채와 함께 벽이 허물어지는 소리가 들려왔다.

동시에 수십 개의 불빛이 밝혀졌다.

"크하하하하, 드디어 완성했다. 오백 년 숙원이 드디
어, 드디어 이루어졌도다!"

우우웅....

사람의 목소리치고는 너무 컸다. 수십 명은 족히 수련
할 수 있을 것 같은 밀실이 흔들렸다. 목소리에는 엄
청난 내력이 실려있었다.

불빛이 밝혀지면서 밀실의 광경이 서서히 드러났다.
밀실에서 무공을 펼친 사람은 중년인으로 특이하게 머
리카락이 하얀색이었다. 아직까지는 흰머리가 날 나이
가 아닌 것 같은데... 묘한 느낌을 주는 사람이었다.
한편으로는 분위기가 있어보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섬
뜩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중년인의 정면으로는 완전히 무너져 내린 벽면이 있었
다. 헌데 그것은 그냥 벽면이 아니라 강철로 만들어진
것이었다. 옆의 벽면은 강철벽면이 견디지 못하고 구
멍이 나자 무너져 내린 것이었다. 그렇다면 중년인의
손에서 뿜어나온 불빛이 강철판과 벽면을 뚫었다는 말
인가? 강철은 그냥 보기에 적어도 반 자는 됨직했다.
그것은 수십 마리의 코끼리의 힘으로도 어쩌지 못할
정도의 두께이다. 결코 사람의 힘으로 뚫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하지만 중년인은 간단히 해치워버렸다.

그보다 더욱 놀라운 것은 밀실의 한구석에 쌓여있는
것들이었다.

해골!

그것도 수백 구는 됨직한 해골들이 쌓여있었다.

어떻게 해서 이런 곳에 사람의 해골이 있는 것일까?
중년인은 그런 것에는 전혀 상관하지 않는 듯했다.

"이제 무림은 영원히 우리 등각의 것이 될 것이다. 태
양성광이 완성된 이상 세상의 그 무엇으로도 막을 수
가 없을 것이다. 크하하하!"

그는 자신의 입으로 등각이라고 했다.



<등각(鄧閣)>



우리는 이 이름을 앞으로 자주 듣게 될 것이다. 그리
고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